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뱅, 지드래곤-대성없이 세 멤버로도 무대 오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뱅이 지드래곤과 대성 없이 세 멤버로 무대에 오른다.

태양. 승리. 탑 등 빅뱅의 세 멤버는 28일 세계 불꽃 축제를 기념해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2011 K-POP 슈퍼콘서트’에 출연한다.

지난 5월 사망자가 발생한 교통사고를 내고 자숙의 시간을 갖고 있는 대성. 대마초 흡연이 적발돼 기소유예처분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역시 활동을 중단하고 있는 지드래곤이 없는 상황에서도 빅뱅 세 멤버가 무대에 오르는 것은 그동안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온 SBS와의 의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번 콘서트는 SBS제작진이 연출을 맡아 다음달 6일 방송되는데 평소 SBS측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 온 YG엔터테인먼트는 보다 화려한 무대를 위해서 빅뱅 세 멤버의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콘서트에는 빅뱅 외에 세븐. 싸이 등 YG소속의 또다른 가수들도 출연한다.

한편 대성은 12월 3일과 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15주년 기념 YG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연예활동에 복귀한다. 지드래곤의 복귀 여부는 미정이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현, 아프리카계 사위 소개 “처음에는 당황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장녀의 결혼식을 치렀다.이정현 의원은 지인들에게 “축복해 주십시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