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친자매 느낌 물씬’…아이유-유인나, ‘이순신’서 찰떡호흡 자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유와 유인나가 KBS2 새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극본 정유경 연출 윤성식)에서 자매로 등장한다. 평소 남다른 우정을 자랑하며 ‘아이유인나’라고 불릴 정도로 절친한 두 사람은 ‘최고다 이순신’에서 찰떡호흡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

▲ 유인나와 아이유가 ‘최고다 이순신’ 촬영장에서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에이스토리 제공
자매로 연기하게 된 것에 대해 두 사람은 “우연히 같은 작품을 하게 돼 기쁘다. 이 작품 이후에는 같이 할 수 있는 기회가 또 오지는 않을 것 같다”라며 “단 한 번뿐인 기회인 만큼 정말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재미있게 해보자고 했다. 촬영하는 내내 정말 즐거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연기에 대해서도 배우로서의 자세에 대해서도 인나 언니에게 정말로 많은 도움 받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유인나는 “평소에는 아이유가 엄마처럼 이것 저것 더 챙겨주는데 드라마에서는 내가 사사건건 구박하고 있다. 언젠가는 언니만의 따듯함을 보여줄 날이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아이유와 유인나의 우정은 촬영장 분위기도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제작사 에이스토리 관계자는 “두 사람의 활기찬 모습과 넘치는 애교 덕분에 촬영장은 연일 즐겁고 따스한 봄날 같은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면서 “아이유, 유인나 두 보석 같은 배우의 호흡이 드라마에 시너지 효과를 가지고 올 것이라 기대된다. 이순신, 이유신 자매가 펼칠 갈등과 화해의 드라마도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전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최고다 이순신’은 아버지의 죽음을 계기로 뜻하지 않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된 엄마와 막내딸의 행복 찾기와 그녀의 사랑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화해와 진실한 자아 찾기, 나아가 진정한 행복에 대한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내 딸 서영이’ 후속으로 오는 3월 9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화재 형, 하늘로 간 동생 소식에 “보고싶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끼니를 해결하려고 라면을 끓이다 불이 나 중태에 빠진 인천 초등학생 형제의 형 A(10)군이 2살 터울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