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동원은 공공재로!’ 원빈-이나영 열애에 네티즌 이색 주장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빈-이나영이 열애를 공식 인정하자 네티즌 사이에선 ‘강동원 공공재’ 여론이 일고 있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 강동원
연합뉴스


3일 오전, 한 매체는 원빈과 이나영이 비밀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양측 소속사는 “열애 사실이 맞다”고 인정해 많은 팬들을 놀랍게 했다.

조인성은 김민희와, 원빈은 이나영과 열애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 사이에선 “강동원은 공공재로 남아달라”는 독특한 주문을 하고 나서 많은 사람들에게 웃음을 줬다.

연예계 3대 미남을 잃은 여성 네티즌들은 “이제 강동원만 남았다”, “강동원은 국가적 차원에서 공공재로 지정해달라”, “강동원 공공재 난 찬성”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운영팀 sseoul@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