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 “내가 말썽이 많았다”…컬투쇼 ‘셀프 디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
SBS 라디오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2일 정오 정규 앨범 6집 ‘레인 이펙트’를 공개한 가수 비가 타이틀곡 ‘라 송’(LA SONG)을 소개하며 스스로를 “말썽이 많았다”고 평가해 눈길을 끌고 있다.


비는 이날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새 앨범을 소개했다.

비는 타이틀곡 ‘LA SONG’에 대해 “귀여운 말썽쟁이 느낌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워낙 말썽이 많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타이틀곡 ‘30 SEXY’를 설명하며 “30대의 섹시함을 담았다”고 말했다. 비는 이날 DJ컬투에게 ‘LA SONG’ 안무를 직접 알려주기도 했다.

이날 비는 영화 ‘더 프린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브루스 윌리스와 얽힌 에피소드를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비는 이날 ‘컬투쇼’ 출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랑이에 물려 여성 사육사 사망, 더 참혹한 이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여성 사육사가 시베리아 호랑이에게 물려 숨졌다. 관람객들이 관람하는 앞에서 벌어진 참극이라 충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