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지원 고백, 자는 씬 기절한 것처럼 보이는 이유?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지원 고백이 화제다.

배우 하지원이 2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진행된 영화 ‘조선미녀삼총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촬영 중 진짜 잠을 잤다”고 고백했다.

가인은 “하지원 언니가 정말 죽기 직전까지 아파서 실려 가는 신이 있었다”며 “기절하는 신을 찍는데 너무 연기를 기절한 사람처럼 잘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역시 배우다. 이렇게 연기하는 구나. 리얼하다고 생각했는데 언니가 정말 자고 있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에 빠뜨렸다.

이에 하지원은 “사실 드라마나 영화에서 자는 신이 있으면 진짜 잔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국 대사관 발령 뒤 저지른 불륜, 23년 뒤

전직 프랑스 정보요원 2명이 중국 측에 기밀을 건넨 혐의로 중형을 선고받았다.1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비공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