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석 절대배지, 이광수에게 화난 유재석? ‘두 사람 사이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재석 절대배지가 화제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유재석이 자신을 놀리던 이광수에게 복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광수는 자신보다 별의 개수에 적은 유재석에게 갖은 모욕을 일삼았다. 그런 와중 유재석은 지하 갱도에서 절대배지를 발견했고 “나가는 순간 이광수부터 아웃시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절대배지를 착용한 사람은 10분 동안 배지 개수에 관계없이 모든 멤버들의 이름표를 떼어낼 수 있었던 것.

유재석의 절대배지 획득에 이광수는 “충성!”을 외치며 “종국이 형 한 번만 떼게 해달라. 제가 어렸을 때 철이 없어서 그랬다”고 애원했다.


그러나 유재석은 김종국의 이름표를 떼라며 놓아주는 듯하다가 과감하게 이광수의 이름표를 떼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절대배지’에 네티즌은 “유재석 절대배지, 완전 통쾌했다” “유재석 절대배지..절대반지가 안 부러운 절대배지” “절대배지 유재석이 차지하다니 대박” “유재석 절대배지..역시 유재석 머리가 좋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서는 송지효와 김우빈의 접전 끝에 김우빈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 SBS (유재석 절대배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랑이에 물려 여성 사육사 사망, 더 참혹한 이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여성 사육사가 시베리아 호랑이에게 물려 숨졌다. 관람객들이 관람하는 앞에서 벌어진 참극이라 충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