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팬미팅은 컴백 신호탄? 소속사측 “올해 컴백 위해 노력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니콜과 강지영이 탈퇴해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가 3인 체로 개편한 걸그룹 카라가 공식 팬미팅을 가진다.
▲ 걸그룹 카라가 팬클럽 기념일 ‘카밀리아 데이’를 맞이해 오는 5월과 6월 팬미팅을 개최한다.
DSP미디어 제공


카라는 팬클럽 ‘카밀리아’의 기념일인 ‘카밀리아 데이’ 3주년 기념 팬미팅 열여 5개월여 만에 공식활동에 나선다. 팬미팅은 오는 5월 24일과 6월 1일, 서울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과 일본 부도칸에서 각각 진행된다.

카라 멤버들은 팬미팅에서 자신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풀어 놓겠다는 계획이다. 그들은 근황을 전하고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준비해 팬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한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는 동안에도 묵묵히 그들을 지지해준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멤버 변동 후 처음으로 가지는 카라의 공식 활동인 만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첫 공식 활동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팀 활동을 이어갈지에 대해서도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카라의 소속사 DSP미디어는 16일 <스포츠서울닷컴>에 “여전히 새 멤버 영입과 활동 방향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는 단계다”며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는 상태지만 여러가지 가능성을 두고 폭넓게 상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회사 내부적으로는 물론이고 멤버들과도 꾸준히 대화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신중히 결정할 계획이다. 팬들이 카라를 많이 기다려주고 사랑해주는 만큼 올해 안에는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조심스레 귀띔했다.

한편 ‘카밀리아 데이’는 카라 멤버들이 팬클럽 카밀리아를 기념하기 위해 2011년 지정한 기념일로, 3년 간 팬들과 크고 작은 만남의 자리를 가지고 있는 특별한 행사다. 팬미팅 참여 신청방법과 자세한 정보는 차후 카라의 한국, 일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된다.

스포츠서울닷컴ㅣ오세훈 기자 royzoh@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2살 제자 아이 낳고 결혼했던 여교사 결국

12살 제자를 성폭행해 임신까지 한 뒤 결혼까지 했던 미국의 전직 여교사가 최근 사망한 사실이 전해졌다.메리 케이 르투어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