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홍철 음주 측정 결과 “음주 측정기 손으로 밀며 경찰과 실랑이…” 팬들도 돌아서자 노홍철 입장밝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음주 측정기 손으로 밀었다?” 목격담과 상반되는 내용 무슨 상황인 지 확인해보니 ‘경악’

방송인 노홍철의 음주측정과 관련 온라인상에 퍼진 목격담과 현장 상황이 엇갈려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한 매체는 지난 8일 새벽 경찰이 음주단속을 하는 상황에서 노홍철이 측정기를 손으로 밀며 아예 입을 대지도 않아 실랑이가 한동안 계속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홍철의 음주 측정 거부로 애를 먹던 경찰은 노홍철의 의사와 상관없이 병원으로 데려가 채혈을 진행했다. 또한 경찰은 노홍철이 연예인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체포 대신 채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노홍철의 소속사 측도 노홍철이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경찰이 채혈을 먼저 제안한 사실을 인정했다.

음주수치 역시 “와인 한 잔만 마셨다”고 알려진 것과는 거리가 있었다. 강남경찰서는 14일 노홍철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05%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에서 14일 오전 전달받은 노홍철의 채혈검사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이상이 나왔다”고 밝혔다. 0.1%~0.19%는 면허취소 1년에 해당한다. 경찰은 향후 노홍철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이는 온라인상에 올라온 노홍철 목격담과는 반대되는 내용이다. 목격담을 쓴 작성자는 “단속 요구를 받자마자 (노홍철이) 차에서 내려 ‘죄송합니다. 제가 해서는 안될 짓을 했네요. 선생님 저 혹시 채혈로 측정하며 안 될까요?’ 이러니 의경이 ‘홍철씨 채혈로 하면 알콜농도 더 나와요’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홍철이 지금 음주운전 판정을 받으면 당장 다음주 다다음주 방송에 피해가니까 15일이 걸리는 시간 동안 충분히 사과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자숙하는 것이 나을 것 같아서 그렇다”라고 채혈측정을 요구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당시 노홍철이 웃음기 없이 반성하는 표정을 지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사자인 노홍철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여러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노홍철은 “음주 측정 당시 경황이 없어 머뭇거린 것은 사실이나 제가 음주운전이라는 잘못된 행동을 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며, 최대한 경찰의 지시를 순순히 따랐다”라며 “측정기를 손으로 밀치며 강하게 거부했다는 ‘실랑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호흡 측정이 아닌 채혈 검사를 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경찰에게서 음주 측정 방법들에 대해 설명을 들은 후 현장에 도착한 매니저와 의논 끝에 채혈 검사를 제가 선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술마시고 음주운전하면 위험하죠”,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왠 목격담이 나왔다고 해서 봤더니 이건 정말 믿기 어려운 얘기였음”, “노홍철 음주측정 결과, 음주운전 한 사람을 보호하는 것도 문제야. 서명운동까지 정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경들 모인 자리에서 “내 남편 승차감은 외제

여경 기동대에서 간부가 대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감사에 나섰다. 여경 기동대는 각종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