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삼단봉 사건 영상보니 무시무시하게 차량 내려쳐..’가진 자의 횡포’ 분노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네시스 삼단봉사건’

‘제네시스 삼단봉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18일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가진 자의 횡포(고속도로 터널 안)’라는 제목으로 블랙박스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제네시스 차량 주인이 터널 안에서 시비가 붙은 상대 차량에 “내려 XX야. 죽을래?”라는 등의 욕설을 퍼붓고, 상대가 이에 반응하지 않자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고 자신이 가진 삼단봉으로 차문과 차체를 사정없이 내려치는 장면이 담겨있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피해자는 “지난 17일 오후 앞에서 사고가 나 길이 엄청 막히고 있는데 우측 갓길로 소방차가 진입해 기다린 뒤 주행하려 했다. 하지만 소방차 뒤를 따라오는 차량이 있어서 끼어주질 않았더니 좌측으로 따라붙어 욕설을 주고받다”며 “이후 주행 중인 제 차 앞을 막고 내리더니 삼단봉으로 전면 유리창과 운전석 측면 유리창, 보닛을 손괴했다. 경찰에 신고하는 것을 확인하고 도주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일명 ‘제네시스 삼단봉사건’이 논란이 되자 18일 밤 자신을 ‘이슈가 되고 있는 제네시스 오너’라고 소개한 인물이 ‘사죄드립니다’는 제목으로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렸다.

글쓴이는 “입이 열 개라도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여러분의 지탄도 달게 받겠다. 피해자 분이 연락해주시면 어떤 식으로라도 사죄드리겠고 법적인 문제도 책임지겠다. 이미 저질러 버린 일이지만 이렇게라도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염치없지만 글을 남겼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고소인이 삼단봉을 이용해 손괴를 했는지, 상습범인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구속 수사할 예정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제네시스 삼단봉사건)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