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유천 신세경, 너무 잘 어울리는 두 사람 ’냄새를 보는 소녀 기대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유천 신세경’

SBS 새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3월 초 일산제작센터에서는 제작진과 전 출연진들이 모인 가운데 ‘냄새를 보는 소녀’의 첫 대본 리딩이 진행됐다.

이날 이용석EP는 “감독과 작가, 그리고 출연진 등 흥행사들이 모두 모였다”며 “덕분에 좋은 드라마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는 덕담을 건넸다.

이후 박유천과 신세경, 남궁민, 윤진서 뿐만 아니라 김소현과 개그맨 정찬우, 김병욱, 이원종, 조희봉, 오초희, 최재환, 남창희, 박진주, 최태준 등을 소개했다.

특히 박유천과 김소현이 이희명작가의 작품이었던 ‘옥탑방왕세자’이후 다시 만나게 되었음을 언급한 백 감독은 이희명 작가에 대해 “내가 여자였으면 사귀고 싶을 정도로 매력 있는 남자”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길복 촬영감독에 대해서는 “’별에서 온 그대’로 촬영상을 받은 감독이시라 우리 드라마 또한 영상미가 뛰어날 것”이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후 대본리딩이 시작됐고, 경찰이 된 무각의 긴박감과 함께 경찰이 될 수밖에 없었음을 알리는 진지한 대사로 순식간에 연습실을 집중시켰다.

신세경은 극중 개그우먼인만큼 웃음 유발을 포함해 희노애락이 풍부한 대본 리딩을 선보였고, 김병옥과 이원종, 조희봉은 적재적소에서 코믹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 제작진은 “’냄새를 보는 소녀’는 연기자들의 긴장감 넘치면서도 하모니가 이뤄진 대본리딩이 이뤄지면서 순식간에 시간이 흘러갔다”며 “방송이 시작되면 시청자 분들 또한 시간가는 줄 모를 정도로 드라마의 재미에 푹 빠지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냄새를 보는 소녀’는 무감각한 남자 무각(박유천 분)과 초감각을 소유한 여자 초림(신세경 문)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하이드 지킬 나’ 후속으로 4월 1일 첫방송된다.

박유천 신세경, 박유천 신세경, 박유천 신세경, 박유천 신세경, 박유천 신세경, 박유천 신세경

사진 = 서울신문DB (박유천 신세경)

연예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