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최현석 “딸 요리사 생각만해도 분노” 이유보니 주방남자들 음흉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링캠프 최현석 “딸 요리사 생각만해도 분노” 이유보니 주방남자들 음흉해..

힐링캠프 최현석 “딸 요리사 생각만해도 화난다” 이유보니 주방남자들 음흉하다?

‘힐링캠프 최현석’

‘힐링캠프’에 출연한 최현석 셰프가 딸은 요리사의 길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최현석은 “딸이 요리사 한다고 생각만 해도 화가 난다”고 털어놨다.

이날 ‘힐링캠프’에서 최현석은 “자식이 요리사가 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할거냐”는 MC들의 질문에 “반대한다”고 잘라말했다.

최현석은 “크리스마스 같은 휴일을 가족들과 보내본 적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현석은 “제 딸이 예쁘다”며 “제 주방에 있는 직원들을 보면 드세고 음흉하다. 그런 늑대들 사이에 제 예쁜 딸이 있다고 상상만 해도 진짜 화가 난다. 절대 안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최현석, 알면 알수록 매력적”, “힐링캠프 최현석, 딸 걱정될 만 하네”, “힐링캠프 최현석, 딸바보였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방송 캡처(힐링캠프 최현석)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