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즈하라 키코 “나에겐 한국인 피 흘러…한국서 활동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미즈하라 키코가 10월 2일 발간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과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키코는 ‘도쿄 시크’를 주제로 도쿄 외곽에서 촬영한 이번 화보에서 몽환적인 표정과 포즈로 톱 모델다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브랜드 시스템의 오버사이즈 코트와 가죽 스커트, 데님 팬츠, 터틀넥 니트 톱 등을 매치해 세련된 분위기의 가을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현장에 있던 스태프 모두 실제로 보면 훨씬 아름다운 ‘실물 미녀’라고 입을 모을 정도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미즈하라 키코는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마른 몸의 유지 비결을 “체질”이라고 밝혔다. 그는 “살이 찌지 않는 체질로 타고났다. 계속 먹어도 살이 안 찌고, 안 먹으면 빠진다. 지금보다 더 마르면 예쁘지 않으니 끊임없이 먹으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또 “2년 전부턴 예쁜 몸 선을 만들기 위해 운동을 다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키코는 특히 한국과 인연이 깊다. 한국말도 곧잘 하는 데다 한국을 굉장히 자주 찾는다. 무엇보다 키코의 어머니는 재일교포다. 특별한 나라인 한국에서 활동할 계획이 있는지 묻자 키코는 “정말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나에겐) 한국인의 피가 반은 흐르고 있다. 나름 한국어도 잘한다. 앞으로 더 노력해서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며 한국 활동에 대한 의지를 내보였다.

키코는 유독 이태원을 사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지난해 10월 서울 이태원에서 포착된 키코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인터뷰 중 자신이 사랑하는 이태원 바를 소개하며 “엄청 재미있어서 자주 간다. 처음엔 사람이 많지 않았는데, 요즘은 주말이면 자리가 없더라”며 웃어 보였다. 또 “한국은 밤 문화가 재미있는 것 같다. 사람들이 파워풀하고, 춤추는 걸 좋아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