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홍명보, 中프로축구 사령탑으로..“중국에서 신뢰받는 지도자 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홍명보가 중국 프로축구 감독을 맡게 된 포부를 전했다.

내년부터 중국 프로축구 항저우 뤼청의 사령탑을 맡는 홍명보(46)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팔래스호텔에서 가진 홍명보재단의 자선축구경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홍명보 감독은 “(프로축구 감독을) 처음 시작하는 것이고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드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처음하기 때문에 설레기도 하고 열정적으로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저우가 지금 많은 돈을 들여 당장의 성적을 내기보다 젊은 선수들을 키워서 발전하는데 관심이 많았다. 그런 팀의 미래에 대해 처음부터 얘기가 잘 됐다”고 설명했다.

홍명보 감독은 “개인적으로 젊은 대표팀에 3~4년 있으면서 젊은 선수를 육성하는 것을 잘한다고 생각하고 있고, 그들이 성장해서 발전하는 것에서 큰 보람도 느꼈다”며 “모든 사람들이 결과에 관심을 갖지만 항저우를 미래 좋은 팀으로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표를 전했다.

홍명보 감독은 “1월 초순에 팀에 합류할 것이고, 1~2월달은 중국이나 해외에서 전지훈련을 계획하고 있다”고 계획을 밝히며 “얼마만큼 중국 내에서 신뢰받는 지도자가 되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