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다둥이 아빠’ 이동국, K리그 2년 연속 ‘연봉킹’ 얼마인가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동국이 2년 연속 K리그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선수로 드러났다.

올해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서 뛴 국내 선수들은 1인당 평균 1억5천만원 가까운 연봉을 받았다.

국내 선수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선수는 전북 현대의 스트라이커 이동국(11억1천256만원)이었고, 외국 선수 중에는 전북의 레오나르도(12억9천634만원)가 이동국보다 더 높은 액수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K리그 구단별 연봉현황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12월7일 현재 등록선수 기준으로 K리그 클래식 12개 구단 전체 국내선수의 연봉 총액은 539억8천여만원으로 1인당 평균은 1억4천840만9천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국내 선수는 지난해에 이어 이동국이었고 울산 현대의 스트라이커 김신욱(10억5천370만원)은 2위였다. 수원 삼성의 골키퍼 정성룡(7억5천800만원)과 포항 스틸러스의 신화용(6억5천800만원), 전북의 최철순(6억3천710만원)이 뒤를 이었다.

외국 선수의 1인당 평균 연봉은 3억7천57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연봉 2위였던 레오나르도가 1위로 뛰어올랐고, 지난해 1위인 FC서울의 몰리나(12억5천750만원)는 2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울산의 제파로프(10억4천928만원)와 전남 드래곤즈의 스테보(7억4천850만원), 수원의 산토스(7억3천300만원)가 뒤를 이었다.

구단 중에선 선수연봉으로 120억509만원(선수당 평균 3억3천347만원)을 지출한 전북이 K리그에서 가장 손이 큰 구단으로 나타났다. 전북은 지난 시즌 K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수원은 87억3천858만원(평균 2억5천701만원)을 선수연봉으로 썼고, 울산은 86억377만원(평균 2억5천305만원), 서울은 75억3천829만원(평균 2억2171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2부 리그인 챌린지에선 지난 시즌 합류한 서울 이랜드가 31억4천688만을 선수연봉으로 지출했고, 대구FC(29억3천645만원), 경남FC(20억436만원), 강원FC(17억5천219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승강 플레이오프를 통해 클래식으로 승격한 수원FC는 17억5천219만원을 지출했다.

한편 K리그 국내선수 연봉킹 이동국은 다둥이 아빠로도 유명하다. 이동국은 슬하에 딸 재시, 재아, 설아, 수아와 아들 시안 군을 두고 있으며 이들과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