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병호, 2016 주목할 신예 타자 10위 “메이저리그 신인, 순위권 처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병호
박병호, 2016 주목할 신예 타자 10위 “메이저리그 신인 순위권 처음”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한 박병호(30)가 메이저리그 무대에 선보이기 전부터 주목할 신예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ESPN은 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가 주목하는 신예 타자 10명을 소개한 가운데 박병호가 10위에 꼽혔다.

ESPN은 “메이저리그 신인을 순위에 넣는 건 처음”이라며 “한국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던 박병호는 아직 메이저리그 무대에 서지 않아 활약을 예상하기 쉽지 않다”면서도 “지난해 OPS(장타율+출루율) 0.816을 기록한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을 보니 한국에서 2014년 52홈런, 2015년 53홈런을 친 박병호에게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댄 짐보스키가 고안한 야구 예측시스템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는 박병호의 2016 시즌 성적을 타율 0.266, 27홈런, 84타점으로 예상했다.

ESPN은 ZiPS의 전망을 언급하며 “박병호가 미네소타 팀 동료 바이런 벅스턴과 2016년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놓고 경쟁할 수도 있다”고 박병호에 높은 평가를 내렸다.

ESPN은 외야수 전향을 준비하는 미네소타 미겔 사노를 유망주 중 가장 주목할 타자로 꼽았다.

사노는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80경기에 나섰고 타율 0.269, 18홈런, 52타점을 올렸다.

또한 호르헤 솔레어(시카고 컵스),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윌 마이어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마이켈 프랑코(필라델피아 필리스), 조 패닉(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랜달 그리척(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도밍고 산타나(밀워키 브루어스), 재로드 다이슨(캔자스시티 로열스) 등이 주목할 타자에 포함됐다.

한편 박병호는 한국프로야구에서 2005년 데뷔 후 9시즌을 뛰며 통산 868경기 2748타수 773안타 210홈런 535득점 타율 2할8푼1리의 기록을 남겼다. 지난 4시즌 동안 31-37-52-53 홈런을 기록, 4년 연속 홈런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