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상) 김연아 “유영, 저 초등학교 때보다 잘해요” 실력보니

입력 : 2016-01-11 11:44 | 수정 : 2016-01-11 1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 11세의 한국 여자 싱글 유망주 유영(문원초)이 김연아의 피겨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유영은 10일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0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시니어 프리스케이팅에서 총점 183.75점으로 여자 싱글 역대 최연소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날 유영은 여자 싱글 시니어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53점, 예술점수(PCS) 54.13점을 합쳐 122.55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기록했다. 유영은 전날 있었던 피겨스케이팅에서도 61.09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만 11세 8개월의 유영은 김연아가 2003년 이 대회에서 작성한 역대 최연소 우승(만 12세 6개월) 기록을 넘어섰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여유롭게 처리한 유영은 이어진 트리플 루프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까지 깔끔하게 소화해냈다. 트리플 살코에서 살짝 실수가 있었지만 나머지 과제를 안정적으로 마친 뒤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연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하지만 유영은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나이 기준(만 15세 이상)을 맞추지 못해 오는 3월 세계선수권대회는 출전하지 못한다.

한편 김연아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장면에 감명받아 피겨스케이팅에 입문했다는 유영은 키 143㎝에 몸무게 31.5㎏의 작은 체구지만 지난해 모든 종목을 통틀어 역대 최연소로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등 무서운 잠재력을 보여주고 있다.

영상=jewelsplayer/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말하며 미소 띤 서해순...프로파일러의 추적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의 인터뷰를 본 프로파일러(범죄분석심리관) 이수정 교수가 서씨의 심리 상태에 대해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