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원정도박 의혹’ 안지만 윤성환, 불펜피칭-롱 토스 시작 ‘실전준비 돌입’

입력 : 2016-02-17 13:46 | 수정 : 2016-02-17 14:0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정도박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삼성 라이온즈 안지만(33), 윤성환(35) 선수가 실전 준비를 시작했다.

안지만은 17일 일본 오키나와 온나손 아카마 구장에서 불펜 피칭을 했다. 올해 첫 불펜 피칭이다. 윤성환은 같은 날 60m까지 거리를 늘려 롱 토스를 했다. 윤성환도 곧 불펜 피칭에 돌입할 예정이다. 불펜 피칭은 실전 테스트를 하기 전 치르는 마지막 단계다.

해외원정도박 의혹으로 지난해 11월 열린 한국시리즈에 나서지 못하고, 개인 훈련에도 제약이 있었던 안지만과 윤성환은 1차 괌 스프링캠프에서 체력 훈련을 했다.

다른 선수보다 11일 늦은 2월 15일 오키나와에 합류한 두 선수는 더 속도를 높였다.

류중일 삼성 감독은 “실전을 치를 몸 상태가 되면 평가전에 둘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오키나와 전지훈련 막바지 한 차례 정도 실전 등판하고 한국으로 들어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앞서 안지만 윤성환은 지난해 10월 불법 원정도박 의혹에 휩싸이며 11월 열린 한국시리즈와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에 출전하지 못했다. 두 사람에 대한 혐의는 아직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로 수사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삼성라이온즈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