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영상) 오승환, MLB 첫 세이브…한국인 첫 한미일 세이브 수확

입력 : 2016-07-03 10:31 | 수정 : 2016-07-03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빅리그 무대에서 첫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3-0으로 앞선 9회초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아 세이브를 챙겼다.

중간계투로 시즌을 시작해 패전 없이 2승 14홀드를 기록한 오승환은 마무리 트레버 로즌솔이 계속된 부진을 보이자 마무리로 ‘승격’했다.

하지만 좀처럼 세이브 기회를 얻지 못했다.


절호의 기회가 왔고, 오승환은 놓치지 않았다.

첫 타자 조너선 루크로이를 시속 135㎞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후속타자 크리스 카터도 슬라이더로 2루 땅볼 처리했다.

오승환은 카크 뉴엔하이스를 시속 132㎞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3점 차 이하 경기를 마무리한 오승환은 세이브 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2008년 8월 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이던 박찬호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세이브를 거둔 후, 8년 만에 한국인 투수가 빅리그에서 세이브를 수확했다.

2005년 삼성에 입단한 오승환은 2013년까지 9시즌 동안 277세이브(28승 13패, 평균자책점 1.74)를 올리며 한국프로야구 마운드를 평정했다.

KBO리그 개인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을 오승환이 가지고 있다.

구단의 해외 진출 승낙을 거쳐 2014년 일본 한신과 2년 최대 9억 엔(약 93억7천만 원)에 계약한 그는 지난해까지 2년간 4승 7패, 80세이브를 기록했고 2년 연속 센트럴리그 구원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메이저리그 루키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오승환은 마무리 자리를 꿰차며, 마침내 세이브를 기록했다.

한국인 투수 중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세이브를 거둔 투수는 오승환뿐이다.

이상훈 LG 트윈스 코치(한국 98세이브, 일본 3세이브)와 구대성(한국 214세이브, 일본 10세이브), 임창용(한국 232세이브, 일본 128세이브)이 한국과 일본에서 세이브를 거뒀지만, 모두 메이저리그에서는 세이브 수확에 실패했다.

일본인 투수 다카쓰 신고는 일본에서 286세이브, 메이저리그에서 27세이브를 거둔 뒤 2008년 우리 히어로즈(현 넥센)에서 8세이브를 올리며 한·미·일 세이브 투수로 기록됐다. 다카쓰는 대만에서도 세이브를 거둬 ‘4개국 세이브’이라는 이색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빅리그 첫 세이브를 기록한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을 1.58에서 1.54로 더 낮췄다.

사진 영상=엠스플 뉴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