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웨일스 가레스 베일, 축구공 대신 골프채로 ‘묘기’

입력 : 2016-07-19 09:02 | 수정 : 2016-07-19 1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웨일스를 사상 첫 4강으로 이끈 가레스 베일(27)이 축구 대신 골프 묘기를 선보였다.

베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골프 복장을 한 채 오른 손에 골프채를 들고 ‘재주’를 부리는 영상을 실었다.


그는 여기서 30초 동안 아이언과 자신의 양발을 이용해 공을 떨어뜨리지 않고 58회 동안 튕기는 묘기를 연출했다.

베일은 골프 관련 업체 광고의 하나로 이 같은 모습을 촬영했다.

베일은 평소 골프를 매우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웨일스 자신의 집 뒷마당에 세 홀을 만들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영상=유튜브, Top News TV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인집 아들에게 능욕을 당한 식모, 결국엔 ...

1970년대까지만 해도 웬만한 부잣집에는 식모와 식모 방을 따로 두고 있었다. 70년대 초에 서울 사람의 31%가 식모를 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