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지만, 빅리그 통산 첫 홈런…5회 추격의 솔로포

입력 : 2016-07-19 13:33 | 수정 : 2016-07-19 1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한국인 타자 최지만(25)이 빅리그 통산 첫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지만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경기에서 7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2-4로 끌려가던 5회 선두 타자로 나와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최지만은 텍사스 우완 선발 투수 A.J 그리핀의 초구 140㎞짜리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스탠드에 직선타로 꽂히는 홈런을 터뜨렸다.


올해 빅리그를 밟은 최지만은 20경기, 34번째 타수 만에 첫 대포를 신고했다.

장내 아나운서가 최지만의 첫 홈런 소식을 알리자 많은 관중이 박수로 최지만을 축하했다.

인천 동산고를 졸업한 최지만은 2010년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에서 빅리그를 향한 도전을 시작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룰 5 드래프트로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은 최지만은 4월 5일 홈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9회 초 대수비로 출전해 미국에 온 지 6년 만에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하지만 빅리그에 적응하지 못해 5월 방출 대기 통보를 받고 나서 마이너리그행을 받아들여 계속 에인절스에 몸담았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타율 0.329, 홈런 4개, 27타점을 올려 이달 초 다시 빅리그의 부름을 받았고 10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 이래 이날까지 5경기 연속 안타를 쳐내며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선 빅리그 첫 타점과 도루를 신고한 뒤 이날 홈런마저 뽑아내 상승세를 뽐냈다.

최지만은 이날 3회 첫 타석에선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5-4로 전세를 뒤집은 6회 1사 1,3루에선 텍사스 2루수 루구네드 오도르의 호수비에 걸려 병살타로 아쉬움을 삼켰다.

텍사스의 톱타자 추신수는 허리 통증으로 후반기 시작 후 4경기 내리 선발 출전 선수 명단에서 빠졌다.

추신수는 19일 에인절스와의 경기부터 선발로 돌아올 전망이다.

에인절스는 7회 현재 5-4로 앞서 있다.

영상=엠스플 뉴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인집 아들에게 능욕을 당한 식모, 결국엔 ...

1970년대까지만 해도 웬만한 부잣집에는 식모와 식모 방을 따로 두고 있었다. 70년대 초에 서울 사람의 31%가 식모를 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