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악의 가슴’ 케이티 프라이스, 8번 성형 끝에 “원래 사이즈”

입력 : 2016-07-28 10:34 | 수정 : 2016-07-28 10:4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유명 모델 케이티 프라이스가 8번에 걸친 가슴수술 끝에 원래 가슴으로 돌아왔다.

지난 25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성인쇼 프로그램 등의 출연 등으로 유명한 영국 모델 케이티 프라이스(38)가 8번째 가슴 성형 후 자신의 가슴에 만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라이스는 최근 한 광고 촬영 현장에서 초밀착 의상을 입고 글래머 몸매를 마음껏 뽐냈다. 성공적인 8번째 가슴 성형 수술 덕분인지 그녀의 표정에는 여유가 넘쳤다는 것.

프라이스는 1990년대 모델 생활을 시작하면서 처음 가슴 확대 수술을 받았다. 이후에도 몇 차례 수술을 통해 글래머 모델로 거듭난 프라이스는 2007년 가슴을 다시 축소하기로 마음먹고 수술을 감행했다. 올해 초 8번째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면서 그녀의 가슴은 원래 사이즈인 ‘32B’로 돌아왔다.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프라이스는 “20년 가깝게 보형물을 가슴에 넣고 살아왔다. 이제 원래 가슴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케이티 프라이스는 지난 2010년 영국 매체 더 선이 선정한 ‘워스트 가슴(최악의 가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당시 더 선은 성형수술 전문 웹사이트 ‘굿 서전 가이드’의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프라이스의 가슴이 ‘워스트 가슴’ 1위, 가수 셰릴 콜의 가슴이 ‘베스트 가슴’ 1위에 각각 올랐다고 전했다.

매체는 프라이스가 ‘워스트 가슴’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볼품이 없는데다 매력도 없다”고 설명한 바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연예팀 seoulen@seoul.co.kr

문재인, 민주당 충청경선도 1위…안희정 2위-이

안희정 텃밭 충청서 과반 확보는 실패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해 29일 충청에서 실시된 두 번째 순회 경선에서 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