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노사연, “50세 때 인공수정 했었다” 이무송 폭풍 다이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노사연이 50때 인공수정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노사연이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스타쇼 원더풀데이’(이하 ‘원더풀데이’)에서 과거 인공수정을 시도했다고 털어놨다.

인라 윤영미는 노사연에게 “이무송이 워낙 젠틀하고 지적이잖냐. 정말 멋있더라고. 그래서 여자들이 좋아하는 타입인데, 그래서인지 이무송의 다이어트를 견제했다는 소문이 있다. 더 멋있어 질까봐 그런 거냐?”고 물었다.

이에 노사연은 “내가 늦게까지 애를 하나 더 낳고 싶어가지고 50때 한 번 인공수정을 해봤었다. 마지막으로 한 다고. 그때 남편에게 ‘내가 만약 아기를 하나 더 낳아주면 당신은 뭐 할 거야?’라고 했더니 ‘살을 엄청 빼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인공수정을 했는데 실패했다. 그래서 이무송이 나한테 너무 미안해가지고 살을 뺐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무송이 살을 빼서 되게 멋있었다. 어느 날 욕실을 딱 열어봤는데 이무송이 속옷만 입고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몸을 보며 자아도취하고 있더라”라고 입을 연 노사연.

그는 “멋진 몸은 나를 보여줘야 되는 거잖냐. 그래서 ‘어? 이건 뭐지? 기분이 나빠. 이제부터 무조건 사육이야’라는 생각이 들어. 다시 먹였다. 무조건 먹였다. 살찌게 하려고”라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상통화 폭로한 강효상… MB정부 수석 따끔 질

“외교기밀 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 국제 신뢰 잃어”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