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타일러, 미국 대선 개표 상황에 “마음대로 색칠하면 안 되나?”

입력 : 2016-11-09 14:18 | 수정 : 2016-11-09 14: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정상회담’, ‘문제적 남자’ 등에 출연 중인 미국인 타일러가 미국 대선 개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9일 타일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그냥 내 맘대로 색칠하면 안 되나? 힝”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현재 미국 대선의 개표 현황이 담겨 있었다. 빨간색은 트럼프, 파란색은 힐러리를 대표하는 색깔이다. 미국의 일부 동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현재 트럼프가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과거 타일러는 JTBC 예능 ‘썰전’에 출연해 “트럼프가 자기 돈으로 선거 유세를 치르다보니 독설, 막말 등을 서슴지 않는다”며 “조심스럽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의 공약 등을 근거로 그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개표 결과가 트럼프 쪽으로 기울자 상황을 뒤집고 싶은 마음을 담아 이와 같은 글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삼가 고국의 명복을 표합니다”, “어쩌다 상황이 이렇게 됐는지”, “같이 색칠해요ㅠㅠ” 등 대부분 공감한다는 댓글들을 달았다.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타일러 인스타그램

임효진 인턴기자 3a5a7a6a@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