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미화, 평화로운 촛불집회 마친 소감 “몇 번이나 울컥...촛불이 등불 되길”

입력 : 2016-11-13 10:28 | 수정 : 2016-11-13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미화가 광화문 촛불집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12일 김미화는 자신의 트위터에 “평화롭게 광화문 촛불집회가 끝났습니다. 백만인파였다지요”라는 글을 시작으로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3차 촛불집회를 마친 소감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는 청와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였다.

김미화는 “시작 전 남대문에서 세종대왕 동상까지 걸었는데 인파가 얼마나 많던지 공중에 떠다니는 듯 했습니다”라며 많은 인파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성세대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고, 몇 번이나 울컥했습니다. 오늘 이 촛불이 다음 세대에 등불이 되기를”이라고 덧붙였다.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집회에 함께 참가한 도올 김용옥과 웃음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임효진 인턴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