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100만명 운집’ 촛불집회 참석한 이승환 “마음이 아프니까 몸도 아파”

입력 : 2016-11-13 12:29 | 수정 : 2016-11-13 1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이승환이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해 소신 발언을 했다.

12일 오후 9시 30분쯤 서울 광화문 광장 무대에 오른 이승환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도 오르지 못한, 그래서 마냥 창피한, 그래서 요즘 더욱 분발하고 있는 가수 이승환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승환은 “요즘 굉장히 아프다. 마음이 아프니까 몸도 아픈 것 같다. 영문도 모른 채 정신적인 폭행을 당하는 느낌이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치유의 주문을 외우고 싶다”며 자신의 곡 ‘덩크슛’을 부르겠다고 말했다. 가사 중 ‘주문을 외워보자 야발라바히야라’라는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을 ‘하야하라 박근혜’로 바꿔 부르겠다고도 설명했다.

노래를 부르기에 앞서 마지막으로 이승환은 “전 그냥 노래하는 가수고 국민들의 편이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야당 국회의원분들도 재지 마시고 국민들의 뜻에 따라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의 소신 발언에 광화문 촛불 집회에 참석한 많은 사람들은 환호를 보냈다.


한편, 전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청와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 측 추산 100만 명이 운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더팩트

임효진 인턴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유미, 박근혜 페이스북 배경 장식…친한 친구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제보 내용을 조작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배경화면에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