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최순실 연예인’ 루머에 제시카·이승철 “법적 조치 취할 것”

입력 : 2016-11-15 14:15 | 수정 : 2016-11-15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연예계에 존재한다고 주장한 ‘최순실 라인’에 대해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15일 안민석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순득, 장시호(최순득 딸)가 우리 사회 구석구석에 손을 뻗쳤다는 것을 말씀드리기 위해 한 방송에서 간략히 언급했는데 이후 몇몇 연예인들이 아주 난리를 치더라”라며 “진짜 억울하면 소송을 제기하라. 법원에 증거를 갖고 가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안 의원은 지난 10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비선 실세로 지목되고 있는 최순득, 장시호(최순실 언니 최순득의 딸)가 연예계 사업에 뛰어들어 연예계를 장악하려 했던 정황들이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의 발언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몇몇 연예인들은 자신들의 이름이 거론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강경 대응 입장을 내놓았다. 14일 가수 제시카 소속사 측은 “당사는 어떤 근거와 정황도 없이 소속 아티스트인 제시카의 이름이 거론됐다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허위, 악성 글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난 3일 이승철 소속사 측 또한 “어처구니 없고 터무니 없는 주장과 루머가 왜 도는지, 분노를 넘어 아연실색할 따름”이라며 “잘못된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약사범 잡은 ‘여장’ 경찰 “예쁜 여성인줄”

마약사범을 잡기 위해 여장까지 하고 수사에 나선 우정훈(32·경장) 형사의 활약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경기 안양만안경찰서 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