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윤종신·오상진·정진운...‘박근혜 길라임’ 패러디 나선 연예인들

입력 : 2016-11-16 17:44 | 수정 : 2016-11-16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10년 방영된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주인공 ‘길라임’이 연예계에서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15일 JTBC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 전 차움병원을 이용했을 당시 ‘시크릿 가든’의 길라임(하지원 분) 이름을 가명으로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실이 드러나자 연예인들은 너도나도 ‘길라임’을 이용해 현 사태를 풍자했다.

가수 윤종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딸 사진과 함께 “내 딸 윤라임. 본명. 2009년생”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룹 2AM 멤버 정진운은 “그게 최선입니까?”라며 극 중 김주원(현빈 분)의 명대사를 올려 ‘길라임’을 떠올리게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대해 꾸준히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방송인 오상진은 은행나무 가로수길 사진과 함께 “길이 라임빛. 가을가을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라디오 방송에서도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OST가 연이어 등장했다. MBC 라디오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 DJ 노홍철은 “오늘 이 노래가 너무 듣고 싶었다”며 드라마 OST인 김범수의 ‘나타나’를 선곡했다. 전날 방송된 MBC 라디오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와 ‘박정아의 달빛 낙원’에서도 드라마 OST는 이어졌다.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연예인들의 목소리가 이어지자 네티즌들 대부분이 이를 반색하는 댓글들을 달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윤종신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정진운 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