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제시 측 “폭행 사건 연루 사실무근, 싸우지도 않았다”

입력 : 2016-11-18 09:05 | 수정 : 2016-11-18 09: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제시가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18일 제시 소속사 YMC 엔터테인먼트 측은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 싸우지도 않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전날밤 제시가 강남구 한 클럽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던 중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클럽에서는 래퍼 더블케이의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이 진행됐고, 제시는 이번 촬영에서 카메오로 출연하게 됐다.

당시 신고를 받고 사건 현장에 출두했던 서울 압구정 파출소의 한 관계자는 “당시 제시와 지인 A씨 그룹이 있었는데 이들간 ‘인사를 안 받아준다’는 이유로 언쟁이 벌어졌고 옥신각신했다”며 “진술이 엇갈렸지만 두 사람 모두 처벌을 원치 않아 화해하고 현장에서 잘 마무리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당시 상황에 잘 모르던 주변인이 경찰에 신고했으나 폭행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 또한 “경찰에서 아무 일도 없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현장에서 곧바로 빠졌다”라며 “제시와 A씨는 평소 워낙 친한 사이다. 두 사람이 장난치는 것을 주위에 있던 다른 사람이 오해하고 신고한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더팩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조윤선, 구치소서 귤만 먹어”…이재용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치소 생활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월간중앙 4월호는 특검 관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