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제시 측 “폭행 사건 연루 사실무근, 싸우지도 않았다”

입력 : 2016-11-18 09:05 | 수정 : 2016-11-18 0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제시가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는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18일 제시 소속사 YMC 엔터테인먼트 측은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 싸우지도 않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전날밤 제시가 강남구 한 클럽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던 중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클럽에서는 래퍼 더블케이의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이 진행됐고, 제시는 이번 촬영에서 카메오로 출연하게 됐다.

당시 신고를 받고 사건 현장에 출두했던 서울 압구정 파출소의 한 관계자는 “당시 제시와 지인 A씨 그룹이 있었는데 이들간 ‘인사를 안 받아준다’는 이유로 언쟁이 벌어졌고 옥신각신했다”며 “진술이 엇갈렸지만 두 사람 모두 처벌을 원치 않아 화해하고 현장에서 잘 마무리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당시 상황에 잘 모르던 주변인이 경찰에 신고했으나 폭행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 또한 “경찰에서 아무 일도 없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현장에서 곧바로 빠졌다”라며 “제시와 A씨는 평소 워낙 친한 사이다. 두 사람이 장난치는 것을 주위에 있던 다른 사람이 오해하고 신고한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더팩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국민의당 이준서 이유미 대학생 ‘뒷조사’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의혹 제보를 조작한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과 이유미씨의 카카오톡 대화에는 안철수 전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