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설리, 부주의로 인한 팔부상...응급실에 연인 최자도 동행 “걱정스런 표정”

입력 : 2016-11-25 09:00 | 수정 : 2016-11-25 09:4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자 설리
사진은 지난 8월 일본 여행 후 귀국하고 있는 최자 설리 커플의 모습. 사진제공=더팩트
배우 설리가 부주의로 팔부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현장에 연인 최자가 동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더팩트의 보도에 따르면, 전날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설리가 이날 새벽 만취 상태로 연인 최자와 응급실을 찾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팔 부상에 대해서는 “손목 상처가 꽤 깊었던 것으로 안다. 하지만 본인이 ‘자살 기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는 “동행했던 최자가 매우 걱정스런 표정으로 곁을 지켰으며, 응급실 내원 후 약 30분 가량 진료를 받고 병원을 떠났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설리가 손목 부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 상에서는 자살 시도설, 최자와 불화설 등 각종 루머가 난무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이먼트 측은 “집에서 부주의한 팔부상이 생겨 새벽에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고 귀가한 상황”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으며 설리 본인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실수로 다쳤어요. 걱정 끼친 것 같아 미안해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루머를 일축시켰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조윤선, 구치소서 귤만 먹어”…이재용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치소 생활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월간중앙 4월호는 특검 관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