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하늘 유인영 ‘여교사’ 기억에 남는 대사? “가르쳐줄게. 내가 왜 이러는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하늘과 유인영이 영화 ‘여교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김하늘은 29일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여교사’(감독 김태용) 제작보고회에서 “이 대본이 제게 온 게 신기하면서 감사했다. 여배우로서 연기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 그만큼 잘 표현해서 호응을 얻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인영 역시 “남성 위주의 작품들이 많은데 제가 여성 위주의 작품에 참여할 수 있다는 데 감사했다. 우리 영화로 상황이 많이 바뀌진 않겠지만 조금이나마 여성 위주의 작품이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김하늘은 기억에 남는 영화 속 대사에 대해 “가르쳐줄게. 내가 왜 이러는지”를 꼽았다. 그는 “실제 이 대사의 의미가 굉장히 세다. 캐릭터를 잘 보여주는 것 같다. 관객들도 궁금해 하실 것”이라며 “캐릭터에 몰입하다 보니 혜영의 모습이 맘에 안 들었다. 이 대사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가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과 남학생 재하(이원근)의 관계를 알게 되고, 다 가진 혜영에게서 단 하나를 뺏으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질투 그 이상의 문제작이다. 내년 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혼했어” 아들 출산했는데…유부남 대반전

유부남이란 사실을 속이고 이성과 교제하다 들통나자 아내와 이혼한 것처럼 속이려고 공문서를 위조한 30대에게 실형이 내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