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대통령 3차 담화 본 김여진 “질서 없고 빠른 퇴진 원합니다”

입력 : 2016-11-30 17:10 | 수정 : 2016-11-30 17: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여진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여진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꼬집었다.


지난 29일 김여진은 자신의 트위터에 “질서 없고 불명예스럽고 빠른 퇴진 원합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같은날 박근혜 대통령은 3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스로 퇴진하겠다는 의사 대신 국회에게 결정권을 넘기겠다고 말한 것이다.

앞서 김여진은 “끈질기게 버틴 것은 누구보다 잘 할 것 같다. 나처럼 벌써 관심 돌리고 싶고 싸우고 싶지 않은 나약한 사람이 당해낼 수 있을까? 그래도 질 수 없다. 절대 눈 돌릴 수 없다. 이대론 정말 살 수가 없다”라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언급한 바 있다. ‘질서 없고 빠른 퇴진’ 또한 같은 의견의 연장선인 것으로 보인다.

김여진 외에도 방송인 허지웅 또한 “이 상황에 당장 답이 나오지 않을 것이 당연한 국회로 공을 넘겨 버리고 머리 너무 잘 썼다고 우쭐해 있을 담화문 설계자와 대통령에게 너무 화가 난다”며 대통령 대국민 담화를 본 소감을 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