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수로 “도의에 어긋난 방송” 몰래카메라 프로그램에 분노

입력 : 2016-12-10 13:25 | 수정 : 2016-12-10 15: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수로가 몰래카메라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10일 김수로는 자신의 SNS에 “아무리 방송 몰카(몰래카메라)이지만 상황 파악은 하고 몰카를 해야지”라는 문장을 시작으로 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김수로는 “해외에서 일 보는 사람을 서울로 빨리 들어오게 해서 몰카하는 건 너무나 도의에 어긋난 방송이라고 생각한다. 방송이 아무리 재미를 추구하지만 이런 경우는 너무나 화난다. 많은 걸 포기하고 들어온 것이 진짜 화난다”라며 방송 콘셉트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해당 프로그램 명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오늘은 나에게, 내 주위에게 실망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하루였다. 간절히 살았다. 수로야”라며 스스로를 다독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글은 순식간에 온라인 상에 퍼졌고, 이는 방송 콘셉트에 대한 논란으로 번지기 시작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수로는 SNS에서 이 글을 삭제한 뒤 “또 열심히 달리자. 열심히 달려야만 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