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섹션’ 김하늘, 외모 유지 비결? “남편 사랑을 먹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섹션’ 김하늘이 신혼생활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여교사’로 스크린에 돌아온 배우 김하늘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김하늘은 외모 유지 비결에 대해 “사랑을 먹어서?”라고 답해 신혼의 달콤함을 표현했다.

자신있는 신체 부위에 대해 “눈”이라고 답한 김하늘은 “남편은 관자놀이가 되게 사랑스럽다고 하더라. 좀 특이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올해 초 한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한 김하늘은 “결혼 후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 남편과는 항상 대화가 넘친다”며 결혼생활의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김하늘은 “(현모양처가)이렇게 어려운 꿈인 줄은 몰랐다”며 남편이 자신의 연기를 보고 “잘했다. 예쁘다” 칭찬을 해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영화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 분)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 분)과 자신이 눈 여겨 보던 남학생 재하(이원근 분)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혜영의 것을 탐하는 질투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월 5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랑은 숨지고 하객들은 병원행 ‘비극의 결혼식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 발생하고 있는 인도에서 결혼식 후 신랑이 숨지고 하객과 주민 다수가 확진 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