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택시’ 유민 “한국 활동 당시 월급 100만원, 라면·김밥으로 끼니 해결”

입력 : 2016-12-14 09:16 | 수정 : 2016-12-14 09: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택시’ 유민이 돌연 한국 활동을 접고 사라진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일본 출신 배우 유민과 배우 윤손하가 오랜만에 방송 출연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MC 이영자는 “한창 활발하게 활동할 때 일본으로 돌아갔다. 이유가 궁금하다”고 물었고, 유민은 웃으며 “한국에서 일 때문에 힘든 일이 많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유민은 “같이 일하는 매니저 분이 금전적으로 부정 행위를 했다. 그래서 당시 상처를 많이 받았고, 그토록 좋아했던 한국이라는 나라를 싫어하게 될까 봐 그게 두려웠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영자는 “한국 전체가 아니라 그 사람이 이상했던 것”이라며 그녀를 위로했지만, 그녀는 그런 일을 겪은 것이 한두 번이 아니라며 “더 이상 내가 왜 여기(한국)에 있어야 하나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CF퀸이라 불릴 만큼 활발한 활동을 했던 유민이지만, 활동에 대해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유민은 “당시 10만엔(약 100만원) 월급을 받고 일을 했다. 제일 큰 기획사라고 해서 들어갔는데 3개월 만에 망해서 돈도 제대로 못 받았다. 지겨울 정도로 라면과 김밥을 먹으며 생활했다”며 회상했다.

이를 듣던 윤손하는 “이 이야기를 예전에 들었는데 괜히 미안했다”라며 그녀의 아픔에 공감했다.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준표 부부 러브스토리 “洪, 매일 돈 입금해”

양가서 결혼 반대 ‘마음고생’…입맛도 전라도로 ‘흡수통일’“영호남 지역감정이 극에 달했던 시절 경남 창녕 출신 촌놈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