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신은경·심형래, 국세청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 올라...체납액은?

입력 : 2016-12-14 14:39 | 수정 : 2016-12-14 14:3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은경과 영화감독 심형래 등 유명 연예계 인사가 수억 원에 이르는 세금을 내지 않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14일 국세청은 고액·상습체납자의 명단을 홈페이지와 전국 세무서 게시판을 통해 공개했다. 올해부터는 기존 ‘5억원 이상’에서 ‘3억원 이상’으로 기준이 확대되며 대상자가 작년보다 약 7.5배 늘었다.

이번 공개 명단의 총 체납액은 1년 전보다 3.5배로 증가한 13조3018억 원이다. 공개된 정보로는 체납자의 성명과 상호, 나이, 직업, 체납액의 세목과 납부기한, 체납 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개인 체납자 명단에는 유명 연예인들이 여럿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배우 신은경은 종소세 등 7억9600만원을 내지 않았으며, 개그맨 출신 영화감독 심형래 전 ㈜제로나인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양도소득세 등 6억1500만원을 체납했다.

국세청은 체납자 적발을 위해 ‘은닉재산 신고포상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나 콜센터(☎126), 각 세무서에 신고하면 최대 20억원을 받을 수 있다.


김현준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은 “공개된 체납자 명단을 참고로 은닉재산의 소재를 알고 계신 국민은 적극적으로 신고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더팩트, 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조윤선, 구치소서 귤만 먹어”…이재용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치소 생활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월간중앙 4월호는 특검 관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