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수 비, 내년 1월 15일 컴백 확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비, 내년 1월 15일 컴백 확정
연합뉴스
가수 비(본명 정지훈·34)가 내년 1월 15일 컴백을 확정했다.

소속사 레인컴퍼니측은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콜래버레이션(협업) 프로젝트로 컴백하는 비의 새 앨범 소식을 알렸다.

이번 앨범은 지난 2014년 1월 정규 6집 ‘레인 이펙트’(RAIN EFFECT) 이후 3년 만에 발표하는 신보다. ‘레인 이펙트’의 타이틀곡 ‘라 송(LA SONG)’은 8개 음원차트와 다수의 음악방송 1위를 석권한 바 있다.

비는 극비리에 뮤직비디오 촬영까지 모든 작업을 마쳤으며 현재 막바지 연습에 한창이라는 후문이다.

레인컴퍼니는 관계자는 “비는 발표하는 앨범마다 이색적 콘셉트와 화려한 퍼포먼스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다”며 새로 선보일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박원순 피해자에 먼저 전보 권유” 새

시장실 직원 인사 관련 검토 문서 확보“장기 근무, 경력에 불리 보고… 朴도 동의피해자가 인사이동을 먼저 요구하거나담당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