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MBC PD, 정윤회 아들 정우식 캐스팅 의혹 폭로 “출연료 인상 지시까지...”

입력 : 2016-12-21 11:03 | 수정 : 2016-12-21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드라마국 김민식 PD가 정윤회 아들 정우식(32)의 MBC 출연 청탁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김 PD는 사내게시판에 “저는 장근수 본부장님을 믿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내용에는 배우 정우식이 정상적인 오디션 과정을 거쳐 캐스팅됐다는 장근수 드라마 본부장과 MBC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PD는 “장근수 본부장이 때로는 제작사 대표를 통해, 때로는 연출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특정 남자 배우를 반드시 드라마에 출연시키라고 종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장 본부장이 대본을 보고 주인공 남동생 역할을 지정해 캐스팅을 주문한 일도 있었고, 비중이 없는 신인 치고 너무 높은 출연료를 불러 제작진이 난색을 보일 때는 ‘출연료를 올려서라도 반드시 캐스팅하라’고 지시했다”며 캐스팅 과정에서 있었던 일을 폭로했다.

이어 “아무리 가능성 큰 신인을 키우기 위해서라고 해도, 배역도 이미지도 출연료도 안 맞는 신인의 억지 출연을 위해 사장을 팔았을 리 없다. 난색을 표하는 후배의 의지를 꺾으려고 윗사람의 권세를 거짓으로 동원할 분이 아니라는 건 제가 잘 알기 때문”이라고 덧붙이며 안광한 MBC 사장의 영향력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정우식은 최근 종영한 MBC 사극 ‘옥중화’를 비롯해 ‘화려한 유혹’, ‘딱 너 같은 딸’, ‘빛나거나 미치거나’, ‘야경꾼 일지’, ‘오만과 편견’ 등 최근 2년간 MBC 드라마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사진=서울신문DB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