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첫 키스만 일곱 번째’ 다섯 번째 남자는 옥택연 “이 분은 제 전부입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키스만 일곱 번째’ 다섯 번째 남자는 옥택연이었다.

롯데면세점이 기획·제작을 맡은 웹드라마 ‘첫 키스만 일곱 번째’ 측은 22일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6부 ‘내겐 너무 벅찬 그대’를 공개했다.

PM그룹 부회장 옥택연(옥택연 분)은 민수진(이초희 분)이 퇴근하기를 기다린 뒤 면세점에서 비싼 물건들을 잔뜩 선물했다.

이에 민수진은 “너무 무리하게 지출하신 건 아니신지…”라며 부담스러운 듯 말했지만 옥택연은 “그룹 물려받은 나인데 저 정도가 무리겠어?”라며 쿨하게 돌아섰다.

그런 그의 모습에 반한 민수진은 설렘을 가득 안고 손을 잡았다. 그러던 중 한 여자가 등장해 “집안끼리 결혼 약속했고, 나는 오빠 하나만 보고 살았는데. 나한테 어떻게 이럴 수가 있어?”라며 민수진에게 물을 부었다. 여자에 이어 옥택연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사람도 등장해 “네가 감히 내 아들하고 여행을 가? 얼마나 당해야 네 주제를 알겠니?”라며 물미역으로 민수진을 치려 했다.


사건이 일단락된 뒤 민수진은 “당신이 아무리 멋있어도 이거는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옥택연은 기자회견을 열어 “이 분은 제 전부입니다. 저는 이 분과 결혼하기 위해 제가 가진 모든 것을 포기할 생각입니다”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키스를 하며 민수진은 다시 환상에서 빠져 나왔다.

하지만 그에 이어 자신을 기다리는 남자가 바로 이종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다음 내용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웹드라마 ‘첫 키스만 일곱 번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