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골든글로브’ 멜 깁슨, 임신한 27세 여자친구 로잘린 로스와 등장

입력 : 2017-01-09 13:48 | 수정 : 2017-01-09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멜 깁슨이 임신한 34살 연하 여자친구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함께 참석했다.

멜 깁슨(61)은 8일(현지시각) 미국 LA 베버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4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여자친구인 로잘린 로스(27)와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멜 깁슨은 이날 영화 ‘핵소 고지’로 시상식에 초대받았다. ‘핵소 고지’는 작품상 후보에 올라있다.

2014년부터 교제 중인 로잘린 로스는 임신 중에도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로잘린 로스는 미국 승마대회 챔피언 출신으로 모델 겸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멜 깁슨은 전 부인과 여자친구 사이에서 여덟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이번이 아홉번째 아이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C 파업 불참 아나운서에 배현진 없는 이유

MBC 아나운서 27인은 18일 ‘MBC 블랙리스트’ 파문에 반발, 오전 8시부터 업무 거부에 동참했다. 업무 거부에는 전국언론노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