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고아라, SM 이수만 떠나 정우성-이정재 품으로 “더 큰 시너지 낼 것”

입력 : 2017-01-10 15:44 | 수정 : 2017-01-10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아라(27)가 정우성 이정재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고아라가 데뷔 때부터 13년간 줄곧 몸담았던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정우성, 이정재가 설립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인 아티스트 컴퍼니의 식구가 됐다.

아티스트 컴퍼니는 10일 “탄탄한 연기력과 뛰어난 외모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보여온 고아라가 배우로서 한 단계 더 나아가는 데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고아라와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렸다.

고아라는 2003년 SM 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아 연예계에 입성, SM엔터테인먼트와 지금까지 함께 해왔다. 2003년 KBS2 드라마 ‘반올림’을 시작으로 드라마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영화 ‘조선마술사’, ‘탐정 홍길동 : 사라진 마을’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KBS2 드라마 ‘화랑: 더 비기닝’에서 반쪽 귀족으로 강한 생활력을 지닌 ‘아로’ 캐릭터로 활약 중이다.

아티스트 컴퍼니 관계자는 “고아라를 직접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연기에 대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진지한 열정을 가졌는지 알게 됐다”며 “보여준 것보다 보여줄 게 더 많은 고아라가 마음껏 재능을 펼칠 수 있게 돕겠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사복, 호텔택시 운전사…울분 터뜨려”

5·18 광주민주항쟁을 취재했던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도운 택시운전사 김사복씨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영화 ‘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