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가인, SNS 해킹 피해 토로 “내 비밀번호 내가 모를 지경”

입력 : 2017-01-12 13:53 | 수정 : 2017-01-12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가인이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1일 가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군가 계속 반복적으로 내 인스타그램에 로그인하려고 시도하는데 한 번만 더 그러면 탈퇴하겠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자신의 SNS 계정을 해킹하는 제3자에게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가인은 이어 “#탈퇴 #신고했다 #비번 100번 바꿈 #내 비번 내가 모를 지경”이라는 해시태그를 올리며 해킹으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가인은 지난 9월 앨범 ‘Eng Again’을 발매한 후 휴식기를 갖고 있다.

사진=가인 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종일 영한사전 공부…전여옥 “극도의 불

전여옥·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근황에 대해 나름의 분석을 내놓았다.전여옥 의원은 23일 방송하는 종합편성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