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역적’ 이하늬, 첫 등장부터 김지석과 신경전...윤균상과 과거 어떤 사이?

입력 : 2017-01-31 09:03 | 수정 : 2017-01-31 0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역적 이하늬
사진=MBC ‘역적’ 방송 캡처
‘역적’ 이하늬가 창기로서 왕의 후궁이 된 입지적인 인물 ‘장녹수’ 역을 맡아 첫 등장,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는 이하늬와 김지석의 첫 만남이 극의 화려한 포문을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녹수에게 조용히 다가온 연산(김지석 분)은 다정한 모습도 잠시 “궁에 들어오기 전 너와 홍길동이 이미 서로 알던 사이였다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지며 순식간에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얼어붙은 녹수의 모습과 차가운 연산의 모습이 대비되며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장녹수와 홍길동(윤균상 분) 사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첫 방송 첫 장면에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제대로 사로잡은 이하늬는 자신을 처음으로 예인이라 불러준 사내 길동과 자신을 유일하게 믿는 남자 연산 사이에서 갈등하는 여인의 사랑뿐만 아니라 예인으로서의 삶, 주어진 환경에 좌절하지 않고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모습까지 장녹수의 다양한 얼굴을 그릴 예정이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은 3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