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그래미어워드 비욘세, 뱃속 쌍둥이와 함께 아찔 퍼포먼스 “만삭의 여신”

입력 : 2017-02-13 14:49 | 수정 : 2017-02-13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쌍둥이 임신 중인 가수 비욘세(36)가 ‘그래미어워드’에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비욘세는 12일(현지시긱)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59회 그래미어워드 시상식에서 부푼 배가 드러나는 금빛 시스루 드레스에 왕관을 착용하고 등장해 여신 같은 위용을 드러냈다.

비욘세는 자신의 앨범 ‘레모네이드’에 수록된 ‘러브 드라우트’(Love Drought), ‘샌드캐슬스’(Sandcastles) 두 곡을 선보였다. 비욘세는 테이블과 의자를 활용한 화려한 퍼포먼스로 청중을 열광시켰다.

총 9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올해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의 영예를 안은 비욘세는 최우수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Best Urban Contemporary Album), 최우수 뮤직비디오(Best Music Video) 2관왕을 거머쥐었다.

비욘세는 “부모로서, 책임지는 여성으로서, 미래의 아이들에게 희망적인 세상을 전하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편 비욘세는 지난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쌍둥이 임신을 알렸다. 비욘세는 힙합 거물 제이지(48)와 2008년 결혼해 올해 5살인 딸 블루 아이비를 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드 10억달러’ 부담땐…미군 주둔비 100% 내

트럼프 “통보했다” 정부 “금시초문” ‘韓 방위비 100% 부담’ 발언 연장선… “美·中 사이 코리아 패싱 논란 커질 수도”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