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보통사람’ 라미란, “손현주 차인표 비교? 둘 다 실제 남편보다 나아”

입력 : 2017-02-23 14:29 | 수정 : 2017-02-23 14:3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미란이 손현주와 부부호흡 소감을 전했다.

2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보통사람’(김봉한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보통사람’에서 손현주는 라미란과 부부호흡을 펼치게 됐다. 손현주는 “라미란은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라면서 “꼭 한 번 연기해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됐다. 대단했다”고 치켜세웠다.

라미란이 현재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언급하면서 “(극중 남편인) 차인표도 물론 잘생기고 연기도 잘하는 배우지만 나같이 보통의 사람을 만나면 어떨까 궁금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라미란은 “‘보통사람’에 손현주 선배를 믿고 출연하게 됐다”면서 “차인표, 손현주 둘 다 실제 남편보다 낫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손현주, 장혁, 김상호, 라미란 등 출연. 3월 개봉 예정.

사진 = 영화 스틸


연예팀 seoulen@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