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서준 강하늘 ‘청년경찰’ 크랭크업 “정반대 매력의 독보적 케미”

입력 : 2017-02-24 13:44 | 수정 : 2017-02-24 1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서준, 강하늘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청년경찰’이 약 3개월 간의 촬영을 마쳤다.

2017년 가장 젊고, 빠르고, 유쾌한 영화로 자리매김할 영화 ‘청년경찰’이 지난 23일 크랭크업했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 최근 영화, 드라마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청년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의 첫 연기 호흡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청년경찰’에서 박서준은 의욕만 앞선 경찰대생 ‘기준’을, 강하늘은 이론만 앞선 경찰대생 ‘희열’을 연기했으며, 이들은 3개월 간의 촬영 기간 동안 뜨거운 연기 열정으로 의기투합한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특히 정반대의 매력을 가진 기준과 희열은 예측 불가, 대체 불가한 콤비 케미를 발산할 예정. 동시에 이들의 젊고 무모한 수사 과정은 관객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하며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지난 3개월의 촬영을 마치며 박서준은 “나의 가장 뜨거운 시절을 아낌없이 담아낸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후회 없는 시간을 함께해주신 감독님과 동료 배우들 모두 감사 드리고, 개봉할 때까지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는 특별한 소감을, 강하늘은 “좋은 사람들과 재미있는 환경에서 촬영한 것 같다. 사람 만나는 행복함이 있었던 작품이었고 정말 고마운 현장이었다”며 시원섭섭한 소감을 전했다.

이를 통해 끈끈했던 촬영 현장을 엿볼 수 있게 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김주환 감독은 “52회차 동안 굉장히 춥고, 어려운 액션신도 많았는데 아무도 안 다치고 건강하게 마무리 할 수 있어 모두에게 감사 드린다. 남은 후반작업 또한 열심히 해서 좋은 영화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감사의 인사와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소감을 전해, 그가 선보일 ‘청년경찰’에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3개월 간의 뜨거웠던 촬영을 종료하고, 청년 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의 독보적인 케미를 예고해 기대감을 불러일으킨 영화 ‘청년경찰’은 올해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인집 아들에게 능욕을 당한 식모, 결국엔 ...

1970년대까지만 해도 웬만한 부잣집에는 식모와 식모 방을 따로 두고 있었다. 70년대 초에 서울 사람의 31%가 식모를 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