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카데미 시상식, 역사상 가장 정치적..MC “트럼프 때문에 나라 분열”

입력 : 2017-02-27 13:50 | 수정 : 2017-02-27 1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지미 키멜이 2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MC로 나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ABC 방송 영화평론가인 피터 트래버스가 시상식 직전 올해가 “아카데미 역사상 가장 정치적인 해가 될 것”이라고 예견했던 그대로다.

지미 키멜은 오프닝 멘트에서 “트럼프 대통령 때문에 나라가 분열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우리는 한데 모여야 한다”며 “미국이 한데 뭉치길 바란다. 그러기 위해선 모든 사람들이 긍정적 이야기를 해야 하고 그걸 우리가 먼저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작년에 오스카상이 상당히 인종차별적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올해는 사라졌다. 모두 트럼프 덕분”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아카데미 시상식 방송을 전 세계 225개국에서 수백만명이 시청하게 될 것“이라며 “정말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기쁨을 표했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채널 CGV의 독점 중계로 방영되고 있다.

사진 = 연합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양승은 아나 “신의 계시” MBC 파업 불참

MBC 아나운서들은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MBC 아나운서 출연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장겸 사장을 포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