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원라인’ 임시완 “사기꾼 역할, 착한 척 안 해도 된다는 해방감”

입력 : 2017-02-27 14:18 | 수정 : 2017-02-27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임시완이 ‘원라인’의 사기꾼으로 관객을 만난다.

2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양경모 감독, 마인픽쳐스 제작, NEW배급) 제작보고회에는 양경모 감독,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이 참석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

영화 속 민대리 역할을 맡은 임시완은 “민씨가 아닌데 민대리다. 성도 속였는데, 사기를 치기 위한 준비 과정이다. 민재는 유복하지 못한 가정 속에서 자랐는데 이후 장과장을 만나면서 작업 대출에 끼어들게 되는 역할”이라고 말했다.

또한 영화에서 임시완은 ‘능글능글한 뱀’으로 소개됐다. 이에 대해 임시완은 “뱀까지는 아니고 제가 생각하는 진짜 뱀은 장과장인 것 같다. 저는 뱀을 따라가는 지렁이 정도”라고 말했다. 임시완을 사기꾼을 세계로 이끄는 장과장 역의 진구는 “지렁이가 구렁이가 될지, 용이 될지 지켜봐달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임시완은 사기꾼으로의 변신에 대해 “착한 역할을 많이 했었다. 실제 성격과 비슷하다고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착한 척 안 해도 돼서 마음의 부담을 덜 수 있었던 것 같다. 쾌감까지는 모르겠다. 실제 모습 그 이상으로 착한 척 안 해도 된다는 해방감 있었다”고 말했다.

‘원라인’은 오는 3월 29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