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엠마 스톤, ‘라라랜드’로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 “인생 기회”

입력 : 2017-02-27 14:35 | 수정 : 2017-02-27 14:3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배우 엠마 스톤이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라라랜드’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AP 연합뉴스

▲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배우 엠마 스톤이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불리자 영화 ‘라라랜드’에 함께 출연한 배우 라이언 고슬링이 포옹으로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다.
AP 연합뉴스


엠마 스톤이 영화 ‘라라랜드’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9일 엠마스톤은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이자벨 위페르(엘르), 루스 네가(러빙), 나탈리 포트만(재키), 엠마스톤(라라랜드), 메릴 스트립(플로렌스)이 오른 가운데 영광의 주인공으로 엠마 스톤이 호명됐다.

오스카 트로피를 안은 엠마 스톤은 “정말 감사하다.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모든 분들은 훌륭한 분이다. 존경하고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다. 함께 후보로 올라서 영광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엠마 스톤은 “방금 깨달은 게 있는데 정말 운이 좋았다. 또 기회가 있어야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데미언 차젤레 감독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게 평생 한 번 있을 기회다. 훌륭한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라라랜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라이언 고슬링을 향해 “나를 웃게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최고의 파트너로서 함께 여정을 걸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도 성장하며 배워가는 중이다. 이 트로피는 중요한 상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그 여정을 계속 걸어갈 것이다”고 수상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라라랜드’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 서로의 무대를 완성해가는 배우 지망생과 재즈 피아니스트를 통해 꿈을 좇는 청춘의 열정과 사랑을 그린 뮤직 로맨스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12월 7일 개봉해 330만 관객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