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오스카 수상번복 ‘라라랜드’ 아닌 ‘문라이트’ 작품상 “웃기려고 한 것 아냐”

입력 : 2017-02-27 16:24 | 수정 : 2017-02-27 1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스카 시상식에서 수상번복 사태가 벌어졌다.

27일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 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작품상으로 호명돼 환호 속에 수상 소감을 말했던 ‘라라랜드’ 팀은 수상번복으로 인해 오스카 트로피를 다시 내려놓았다.

이날 작품상의 주인공은 ‘문라이트’였지만 시상자의 실수로 ‘라라랜드’를 호명한 것. 시상자는 “내가 봉투를 열었을 때 엠마 스톤 ‘라라랜드’라고 적혀 있었다. 그래서 오래 들여다 본거다. 웃길려고 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문라이트’ 팀은 환호를 내지르며 아카데미 시상식 대상 격인 작품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편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라라랜드’는 여우주연상과 감독상, 주제가, 각색, 음악, 미술상 등 총 6개 부문 트로피를 가져갔다. ‘문라이트’는 작품상을 비롯 남우조연상, 각색상을 수상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다스는 누구 것이냐” 단도직입 질문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23일 “다스는 누구것이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누구 것이냐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얼마 전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