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원라인’ 임시완, 아기피부 비결 알고보니 “소주”

입력 : 2017-02-27 18:24 | 수정 : 2017-02-27 18: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라인’ 임시완이 ‘아기피부’의 비결을 공개했다.

27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양경모 감독, 마인픽쳐스 제작, NEW배급) 제작보고회에는 양경모 감독,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이 참석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

영화 속 민대리 역할을 맡은 임시완은 사기꾼 역할에 대해 “착한 역할을 많이 했었다. 실제 성격과 비슷하다고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착한 척 안 해도 돼서 마음의 부담을 덜 수 있었던 것 같다. 쾌감까지는 모르겠다. 실제 모습 그 이상으로 착한 척 안 해도 된다는 해방감 있었다”고 털어놨다.

임시완은 이날 외모 관리 비결에 대해 묻는 질문에 “관리는 잘 못했다”며 “영화 촬영을 하면서 형들과 자주 술을 마시러 다녔다. 일말의 양심을 지켰던 것은 중요한 촬영이 있으면 맥주보다 소주를 마셨다”고 밝혔다.

이어 “소주를 마시면 피부가 탄력이 생기는 느낌이 있다. 중요한 신이 있을 때 소주를 마셨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원라인’은 오는 3월 29일 개봉.


연예팀 seoulen@seoul.co.kr

모든 날이 안 좋았다…사진으로 돌아본 박근혜

헌정 사상 첫 정당 해산 결정, 그리고 첫 대통령 탄핵 인용. 박근혜 정부 4년이 우리 헌정사에 남긴 기록이다. ‘내 꿈이 이루어…